한인타운은 많은곳에 개발이 일어나고 있다. 이렇게 개발붐이 한창인 한인타운에서 북서쪽으로 약 30마일 정도 거리인 발렌시아 지역도 꾸준한 개발이 되고 있다.

이미 2000년도부터 시작하여 뉴스타가 만들었다해도 과언이 아닐 도시 발렌시아는, 워낙 땅이 넓은 곳이니 아직도 개발의 끝은 알수없다.  특이한 점은 한인타운과는 다르게, 단층집과 2층집이 대부분이다. 자녀들의 학군 문제로 이사를 해온 젊은 층은,  2층에 자녀들 방을 꾸며주고 넓게 사는것을 선호하지만, 자녀들과 떨어져 지내는 중노년층은 넓고 오픈된 플랜의 단층집을 선호한다.

새집을 분양받는것은 그리 어려운 절차가 아니다. 하지만 마켓에 나와있는 집을 살때와는 절차가 다르기 때문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라 권하고 싶다. 간단한 설명을 드리자면 다음과 같다.  빌더들은 모델하우스를 지어놓고 집을 분양하기 시작한다. 어떻게 플로어 플랜이 되어있는지  실제로 집을 볼수있게 하고, 약 2년간에 걸쳐 서서히 분양을 한다. 모델하우스를 둘러보고 본인의 취향과 버젯등에 따라 원하는 집을 우선 정해야 하는데, 첫방문시에 에이전트의 도움을 받는것이 중요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둘째로 원하는 집(플로어 플랜)을 고른후에는 랏(땅)을 고를수 있다. 집의 방향, 뒷마당이 더 넓은곳을 선택할수도, 코너쪽으로 위치를 선택할수도, 또 수영장이나 레크리에이션센타 가까운쪽으로도 선택할수 있다. 이렇게 집의 위치를 정하여 가 계약을 하게되면, 세번째로 해야할 중요한 일이 은행에서 자격조건이 되는지를 심사받는 일이다. 빌더들은 모두 자체내 은행론 시스템을 통해 일차자격조건이 되는지를 선별한다. 그 선별에서 확인 받은후에는  빌더은행에서 론을 하지 않아도 되지만, 빌더측에서는 몇가지 서류확인들로 론을 받는것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다.

그런 절차를 다 치른후에는 실질적인 계약을 하게되는데 빌더가 요구하는 5천불정도의 계약금을 걸고 오퍼를 쓴다고 이해하면 된다. 계약후 보통 20-30일 이내에 집 안을 어떻게 꾸밀것인지를 결정하여 디자인 오피스에 가서 엎그레이드 내용을 신청한다. 보통의 모델하우스들은 많은 엎그레이드를 하여 지어 놓은것이므로 계약하는 집이 그런 상태로 지어질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나중에 낭패를 보기 때문에, 에이전트를 대동하여 도움을 받아서 결정한다면 비용도 절감할수 있고, 집밸류에 영향을 미치거나 정말 원하는 부분만 엎그레이드 하면서 최대의 효과를 볼수있다. 그렇게 결정된 집은 보통 6개월 정도후 완성되고, 집이 다 완성되면 빌더측 공사메니저와 파이널 워크스루를 하게된다. 이때   하자부분을 지적해서 고쳐달라고 요구할수 있고 실제로 클로징한후로 일년기간 워런티를 주므로 세세한 부분까지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도 되는것 또한 장점이라고 할수있다.

마켓에 나와있는 집들은 참으로 좋은 집들이 많다. 그러나 바이어의 마음에 100% 만족스러운 집은 없을수 있다. 모든사람이 다른 취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새집은 땅부터 마음대로 골라서 원하는대로 꾸밀수 있고, 분양을 거듭할수록 가격이 오르기 때문에 계약후부터 이익이 생긴다는 매력이 있으므로 집을 장만하려고 마음을 먹었다면 한번쯤은 새집 분양도 투어를 해보기를 권한다.

-기해년 새해에 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쥴리 김 (661)607-4777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