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번 호에는 이가 없는 상태를 해결하는 얘기를 해보자.
한마디로 이것을 해결하는 방법으로는 브릿지를 하거나, 틀니를 넣거나, 임플란트로 빈 부분을 채워넣는 것이다.
치아를 잃어버리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충치가 생겼는데 시기를 놓치고 너무 늦어서 뺀다. 아마도 이는 옛날 얘기일 것이다라고 하겠지만 가끔씩은 충치가 생긴 부위에 따라서 이 일들이 생긴다. 충치가 잇몸 깊숙히 진행되어서 신경치료 이 후에 크라운으로 치아가 보존되기 어려운 경우에는 뺴기를 권장한다. 물론 ‘크라운 렝쓰닝(crown lengthening)” 이란 시술을 통해서 크라운마진이 안전하게 충치부위가 아닌 치아의 면에 내려올 수 있도록 해주기도 한다. 이 때는 앞으로의 치아의 예후, 치아를 살리기위한 모든 비용, 치아를 포기하고 다시 해 넣을 경우의 비용과 각각의 장단점을 비교해보고 환자의 선호도에의한 결정과, 치과의사의 시술 능력에 따라서 결정하면 된다. 물론 각 각 치료를 전문의에게 의뢰해서 좋은 결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신경치료를 해서 크라운을 하고 잘 쓰다가 어느 시점에서 치아의 염증이 심해져서 빼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경우에는 다시 신경치료를 하거나, 아니면 크라운을 건드리지 않고 염증이 생긴부분을 작은 수술로 열고 들어가서 깨끗이 정리하여 긁어낸 후에 뿌리끝의 오프닝을막고 새로운 인공뼈로 빈 부분을 채워주는 방법으로 살려보기도 한다. 그러나 치아의 뿌리가 뽀개진(crack or fracture) 경우에는 속수 무책이다. 빼는 것으로 결정해야 한다.

멀쩡한 이가 금이 가거나 뽀개지는 경우가 있다. 나이를 들면서 교합력의 충격이 쌓여있을 때 잇몸뼈가 단단하고 구강상태가 건강한 분들에게서 가끔씩 일어난다. 나이와 관계없이 이를 가느 경우(bruxism or clenching)에 순간적인 충격에 의해서 생기기도 한다. 딱딱한 음식, 예를 들어 알몬드나, 튀겨지지 않은 팝콘 등을 즐기다가 돌이킬 수 없게 일어나기도 한다. 많은경우에 이를 살려서 보존하는 치료를 받을 수가 있다. 그러나 가끔씩은 눈물을 머금고 빼야 하는 때도 있다.
전반적인 치주염, 혹은 부분적인 치주염으로 치아를 모두 빼거나, 개별적으로 빼는 경우가 아마도 가장 흔한 일이라 하겠다. 치주염으로 치아를 잃었을 때는 임플란트를 역시 잃을 확률이 많은 것은 학계에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지난 호의 글 들에서 여러 번 강조한 것처럼 치아주위를 청결하게 하는 철저한 자기 관리의 습관이 우선이라 하겠다. 치주염을 일으키는 세균들이 치아를 잃고서도 아직도 입 안에 남아 있겠다는 사실을 기억한다면 더욱 신경써야 할 것이다.

사고로 치아를 잃는 경우도 많다. 교통사고나 심한 운동으로 부딪히거나 넘어지거나 다치는 사고, 예를 들어 스키, 윈드 써핑, 등등… 우리가 예측할 수 없는 일들이 가끔씩은 일어난다.
태어날 때부터 치아가 씨가 없어서 영구치가 안 만들어지고 결손으로 남아지는 경우도 왕왕 있다. 이때에는 베이비 치아가 남아 있거나 없어지게 된다. 혹간에는 베이비 치아를 50세가 넘도록 잘 유지하고 쓰는 분들도 있다. 물론 치아의 형태와 크기가 달라서 그리고 뿌리의 흡수가 있기도 해서 여러가지 고려할 점이 있다. 각각의 장단점을 잘 이해하고 원하는 결과에 맞게 치료를 결정하면 된다. 언제든지 환자와 치과와의 좋은 의사소통으로 만족스럽고 받아들일 수 있는 결과를 갖는 것이 행복한 치료법이다.
혹간에는 만 6세에 나오는 영구치를 베이비 치아인 줄로 잘 못 알고 소홀히 하다가 쉽게 빼버리는 경우도 있었다. 이는 제 일 대구치인데 평생 동안 음식을 씹는 데 가장 일을 많이 하는 치아이다. 대부분의 영구치는 유치가 빠지면서 올라오는 데 이 치아는 그냥 잇몸에서 올라오기 때문에 베이비 치아로 착각을 하는 것이다. 요즈음 세대에서는 거의 일어날 수 없는 얘기이면 좋겠다.
임플란트는 치료법에서 더 이상 특별한 사람만이 하는 술식이 아니다. 누구에게나 권해지고 고려해봐야 되는 방법이고 환자는 임플란트에 대한 치료법을 제안받을 권리가 있다.
임플란트는 타이타늄으로 처리된 표면을 가진 뿌리모양의 기둥(fixture)을 뿌리가 있었던 곳에 넣고 일정한 기간을 기다려서 그 표면에 뼈가 붙어서 단단해지면 그 위에 크라운을 해 넣는 방법이다.
브릿지는 치아가 없는 빈 공간에 치아를 넣어주기 위해서 앞과 뒤의 치아를 깎아서 여기에 연결하는 가짜이를 만들어 넣어주는 방법이다.
틀니는 이를 깎지 않고 끼우고 뺄 수 있는 가짜이를 충분히 견딜 수 있는 금속의 뼈대에 의지하여서 예쁘게 만들어 주는 것이다.

내가 USC 치과대학에 다닐때 들은 한 교수님 강의가 항상 기억에 남는다. “이가 하나도 없는 사람에게 틀니를 넣어줄 때 가장 어려운 케이스는 어떤 것일까요?” 우리는 당연히 잇몸이 완전히 주저앉은 아랫이 틀니를 생각했다. 이론적으로 아래는 움직이는 근육 덩어리의 혀가 항상 움직이고 자리를 차지해서틀니를 바쳐줄 면적이 위틀니와 비교해서 1/3밖에 안됀다. 여기에 이를 뺸 지가 오래되어 잇몸이 가라앉아 편편해지면 어디에 틀니를 걸칠 수 있겠는가?
그러나 정답은 “indifferent patient” 였다. 이 단어의 뜻은 “생각과 관심이 없다”는 것이다(having no particular interest or sympathy; unconcerned).

아무리 잇몸이 없어져도 틀니를 너무 잘 쓰는 사람을 많이 보았다는 것이다. 틀니가 잘 만들어지지가 않아도 무엇이든 지 먹고 행복하게 잘 쓰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다. 맞다. 우리의 몸은 신비롭게도 적응력이 무한하다. 아무리 틀니를 잘 만들어주어도 결국 끝까지 못쓰고 실패하는 케이스가 바로 이 indifferent 환자라는 것이다. 차라리 시작을 안하는 것이 좋다는 강렬한 강의였다.
모든 것이 그렇듯이 치과도 사람을 위한 치료이어야 된다. 치료를 위한 치료가 아니다. 치료를 받음으로써, 그리고 치료를 함으로써 입 안의 상태가 개선되어 잘 씹어먹고, 예쁘게 웃고, 정확하게 말하며 품위있고 행복한 삶이 되도록 기여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시간을 쓰고, 돈을 쓰고, 재료와 기술을 개발하되,피차 간에 좋은 의사소통으로 사람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보는 것이다.
그럼 다음 호에 계속해서 임플란트를 얘기해보기로 하자.

김 장 숙 <시네마 덴탈케어 원장> Tel. (661) 253-303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