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어가 집을 살때, 대부분의 바이어들은 매매가격이 네고가 되어 계약이 성사되고, 융자를 얻고나면 에스크로가 끝나는 것이고 그외의 다른 비용이 지불될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바이어들이 많이 있습니다. 또 약간의 비용이 이런저런 항목으로 지불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하시지만, 실질적으로 얼마가 어떤비용으로 반드시 지불될것이라는 내용을 정확히 이해하시고 알고 계시는 바이어는 별로 없으십니다. 대충의 짐작으로만 예상하셨다가 예상외의 높은 비용때문에 마지막 순간에 망설이시는 바이어도 계십니다. 필자가 만나본 많은 바이어와 셀러들은 집을 여러번 사고 팔았던 경험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어떤 절차와 어떤 비용이 필요한지 구체적으로 모르시는 분들이 많으셨던 점을 참조하여 오늘은 바이어가 에스크로를 통해 지불해야 하는 지출내역이 무엇들인지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바이어가 지불해야 하는 내용은 크게 네가지 정도로만 요약할수 있습니다.

우선, 타이틀 비용(Title Charge)이란 항목이 있습니다. 여기에는 융자를 해주는 은행에서 요구하는 타이틀 보험료, 레코딩 비용, 머니 와이어 트랜스퍼 비용, 론 서류준비 진행 비용과 공증비용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타이틀 보험료는 융자금액에 따라서 다르고 회사마다 약간의 금액의 차이가 있으므로 에이전트가 권하는 타이틀회사를 사용할때 절감할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두번째로 지출되어야 하는 에스크로 비용이 있습니다. 보통은 settlement closing 비용이라고 하는데, 에스크로회사의 서비스비용과 에스크로 진행상 발생한 소소한 공증비, 메신저비, 레코딩비용등이 추가 청구됩니다. 이또한 에스크로 회사마다 약간의 비용이 차이가 있으므로 리스팅 에이전트가 셀러에게 유리한 회사를 고집하는 이유가 됩니다.

세번째는 융자관련비용입니다. 이 항목들이 가장 많은 금액의 지출을 요구하는 부분입니다. 보통은 Lender charge라고 표기되어 있는데, 이 항목에는 origination fee라고 하여 융자금액에 따른 론수수료가 차지되고, 그외에 감정비, 크레딧 리포트비, 그리고 에스크로가 끝난 시점부터 해당하는 달의 마지막날까지의 이자비용이 포함됩니다. 또 세금과 집보험을 모기지은행에 추가지불하여 내는 방법을 선택한 경우에는 약 3달치에 해당하는 금액을 선지불하도록 요구되므로 제일 큰 포션을 차지하는 금액이 될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부분은 에스크로상에서 지출되어 없어지는 비용이 아니라, 앞으로 내야할 택스나 보험료를 미리 은행으로 적립시키는것이므로 특별히 escrow account라는 용어로 관리됨을 기억하셔야 합니다.

그 외의 기타 항목조항이 있는데, 이 기타항목에는 카운티 택스 트랜스퍼비용, 주택보험, 관리회사서류 전달과 등록에 따른 비용, 그리고 구매시기에 따른 재산세 비용들이 포함되어 계산됩니다. 그리고 주택매매에 따른 비용은 아니지만, 에스크로 클로징후 바로 supplemental tax를 내야함도 예상비용에 포함시켜야 합니다.

주택을 구매하는 시기가 언제쯤인지에 따라서 재산세 prorate된 비용이 다르므로 비용이 높아질수도 있고 낮아질수도 있으며, 얼마의 론신청으로 주택을 구매하느냐에 따라 에스크로비용이 많아질수 있고, 적어질수 있다는 이유가 이런 등등의 비용으로 인하므로, 주택을 구매하기전에 에이전트에게 상의하시면 바이어의 클로징 비용을 미리 알수있습니다.  주택구매의 마지막단계에서 적지않은 클로징 비용으로 고생하시지 않으시길 바라며,  좋은 주택을 원하시는 금액에 구입하시길 소망합니다.

뉴스타 발렌시아 쥴리 김

(661) 607-4777